댓글 8
그리고 여자는 "잠시 들어와서 물이라도 한잔 하고 가세요"라고 말했다. 목이 탄 배달부는 조심스레 집안으로 들어가는데...
집에는 험악한 형님들이 있었고 여신은 갑자기 돌변하더니 꿇어 라고 말했다. 구석에 이미 옆집치킨집 배달부가 머리를 박고 있었다.
그리고는 물을 마시고 갑자기 정신을 잃는데...
조직원 건달 5명이 안그래도  오늘기분 안좋은데 잘걸림
누나가 시켜달랬나보네 ㅋㅋ
그 때 갑자기 경찰이 문을 박차고 들어왔다.. 꼼짝마 아무도 움직이지마!
니가 그렇게 따움을 잘해? 옥땅으로 따라와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