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들어오자 노젓는 여행사  
임신한 여자친구를 살해한 것도 모자라 교통사고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이 있는 차량에 불까지 지른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원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 받았다. 이 남성은 이전 여자친구 살인미수로 형을 살고 나온 지 채 1년도 지나지 않아 새로운 여친을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1 5 - 994